노랫말 by saltyJiN

가요에는 왜 이리도 사랑노래 이별노래가 많은건지. 

시대와 연령대 불문하고 공감대를 형성하기 좋다는 건 알겠는데 그래도 너무 많다.

아니면 **님이 최근 들은 곡과 함께 듣기 좋은 노래의 알고리즘 미끼를 물어버린 걸까. 


학창시절 이적, 유희열, 이승환으로 감수성의 토대를 쌓고 나름 컸다고 생각할 무렵 윤종신으로 다져 주었다. 16년 전 한국을 떠나며 새음반, 유행곡과 멀어져갔다. 간간히 유튜브에서 스케치북을 단편단편 보거나 월간 윤종신 프로젝트로 소식을 접하는 정도. 최근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라는걸 처음 접하며 위 네분의 공백을 채워가고 있다. 


앱으로 듣다보니 가사를 동시에 볼 수 있어 덕분에 언제부터인가 크게 귀 기울여 듣지 않던 가사를 찬찬히 살펴보게 된다. 학생때는 랩도 씹어 삼키고 이때 외운 노래들은 지금도 반주만 깔리면 술술 나오는데 이후에 접한 노래들은 노래방 자막이 없으면 도무지 떠올리기가 쉽지 않다. 


그렇게 위에 적은 네분의 가사를 되새겨보니 이전엔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생각이 든다. 이분들은 어떤 삶을 살아 온걸까. 사랑, 이별, 한번 두번으로 이런 곡들이 수두룩 나오는걸까. 이분들은 추억의 서랍이라도 있어서 오늘은 이 서랍을 열어서 이 추억으로 이런 느낌으로 써보자, 하는 걸까. 대체 얼마나 큰 아픔을 겪었으면, 얼마나 행복했으면 장가도 가고 자식도 있으신 분들이 (한분빼고…) 여전히 이렇게 센티한 곡으로 사람들의 심금을 울리는 걸까. 그때 감정에 심취하지 않으면 어려울텐데, 배우가 연기하듯 필요한 때에 그런 감정이입이 가능하다는 걸까. 창작이 끝나면 차분히 다시 서랍을 닫을 수 있는 걸까. 그렇게 가슴 아팠는데, 행복했는데, 담담히 닫을 수 있는 걸까. 그걸 평생 지니며 사는건 가능한 걸까. 


그렇게 살아야만 하는 거겠지. 

그럴 수 밖에 없는 거겠지. 


가요는 사랑노래, 이별노래가 너무 많아 식상해. 이놈의 발라드 대국. 다들 사랑꾼이야? 노래방만 가면 대한민국 모든 남자 로맨티스트. 그럼 왜 헤어지고 왜 이혼해? 하며 팝과 일음을 열심히 들으며 사랑을 노래하지 않아도 좋은 곡은 많다고! 하며 이상한 자부심 아닌 음악부심을 살짝 지녔던 적도 있었다. 


그랬는데.


나도 별 수 없구나. 사람들이 좋아하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나보다. 오늘도 누구나 한번쯤 겪었을법한 노랫말에 나를 욱여넣는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