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인, 혈당, 봄날같던 겨울날 by saltyJiN

갈치 스시는 처음이었는데 기대 이상으로 맛있었다. 흐물할 것 이라는 예상 밖으로 쫄깃한 맛도 있고.

럼 초콜렛 어쩌고.

1/3이 내 적정량이었지만 남김없이 먹었다. 혈당 올라가는 소리가 어렴풋이 들린다.

2010년 첫 방문.

더블 마키아토를 시켰는데 첫 한잔을 버리더니 뭐라뭐라 미안하다 그러며 다시 만들어 주었다.
이러저러한 연유로 미안하다고 계산은 필요없다고 그냥 주었는데 그 영문이란 내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
스팀에 문제가 있어서 그림이 예쁘게 그려지지 않은건가? 사진은 이미 한잔 마신 뒤라 많이 흐트러지긴 했다만.
맛은 좋았다.
 
샘 제임스는 아니고 다른 유쾌한 친구.

코피.

여기도 2010년 첫 방문. ideal coffee in kensington market.

데운 쵸코우유에 에스프레소를 넣어주는 이집 모카를 가장 좋아했었는데 레시피가 바뀌었다.
단맛 없는 코코아 가루로 만들어주고 설탕으로 직접 당도 조절.
예전만 못하다...

정신나간 사람은 아닌 것 같던데 이 대체 무슨...
2010년들어 가장 당혹스럽고 의문스러웠던 순간.

배회하다 우연히 발견한 커피집. 이름도 coffee shop.

좀 인기있다는 카페들은 랩탑족들이.
커피 맛은 좋았는데 이런 모습이 조금 불편하게 다가왔다.
마음 놓고 친구와 대화하기도 어려울 것 같아. 같이 갈 친구도 없다만.

맛은 좋았다.

뜻밖의 수확. 치즈케익 타르트.
속은 치즈케익, 바깥은 타르트의 바삭함. 매우 만족.
더불어 혈당이 쭉쭉.

간만의 카페인 과다 섭취로 벌렁벌렁한데 전날의 수면 부족으로 피곤이 밀려오는 괴사태 발생.
카페인과 당분을 아쉬움 없이 만끽한 하루. 알콜은 오늘 하루 정도는 쉬고 넘어가려 했지만 정신을 차리고 보니 잠들기 전 한병.
잠들고 일어나면 다시 바쁜 나날이 기다리고 있다.

덧글

  • 쫑깽 2010/02/20 18:05 # 답글

    갈치에는 회충이 많다 들었다만..... 장 건강을 위하여 근 시일내에 회충약 한번 복용하기를 ㅋ
  • saltyJiN 2010/02/20 18:23 #

    5%알콜로 어떻게 안될까.
  • beloveul 2010/02/21 00:00 # 답글

    친구야, 그냥 시그마dp1을 사던지.. 올림푸스 팬을 사던지해라
    너의 사진 실력이 아깝다
  • saltyJiN 2010/02/21 03:22 #

    근데 그런건 너무 대놓고 '나 사진 찍고 있어요~' 하는 것 같아 소심하게 찍찍하는 내겐 조금 부담스럽다.
    여튼 칭찬은 고맙네.
  • osolee 2010/02/21 02:41 # 답글

    정말 바쁘신가봐요.. 오랜만이에요 ㅎㅎ;
    전 두번째 사진의 초코렛빵 같은 것 맛있어 보여요 ㅎㅎㅎ 커피 한잔에 > <
  • saltyJiN 2010/02/21 03:24 #

    오소리님 포스트는 꾸준히 보고 있어요. 아름다운 주당 라이프.
    전 홍차와 먹었는데 확실히 커피였다면 벌컥벌컥 잘 마셨을 듯. 허나 커피의 맛이 묻혀버릴 가능성이 매우 높지요... 거의 물처럼 느껴질 듯...
  • 오리너구리 2010/02/21 13:54 # 삭제 답글

    아아 혈당 올리기 좋습니다. 기분도 뒤숭숭할 땐 단 거 먹는 게 최고죠...
    캐나다에 좋은 곳이 많군요! 가고 싶습니다. 흐으
  • saltyJiN 2010/02/22 05:21 #

    재충전을 확실하게 한 덕에 이튿날의 바쁜 영업도 어떻게 견뎠습니다.
    토론토 심심하다 심심하다 그러는데 다운타운은 뒤지면 커피집도 제법 있고 뭐 다 그렇듯 어떻게 즐기느냐에 달렸지요.
    전 사실 집은 다운타운이 아닌데다 그렇게 부지런하지도 못해서 마음껏 즐기진 못하고 있지만요.
  • 정인 2010/02/23 15:02 # 삭제 답글

    저도 지난 번에 까페에 혼자 카메라 들고 갔더니 정말 쭈뼛쭈뼛 해지는 것이
    그냥 커피만 후루룩~ 마시고 나왔더랬어요...
    누구랑 같이 가서 수다도 떨고 사진도 좀 뻔뻔하게 찍고 그러면 좋을텐데 말이죠.
    타르트들은 정말 맛나보이는데요? 갈치스시도 맛이 궁금하고~
  • saltyJiN 2010/03/04 18:55 #

    치트케익 타르트는 별미였어요. 이름 그대로 속은 치즈케익, 껍질은 타르트, 따지고 보면 별거 아니지만요.
    혼자 마음 내킬 때 들를 수 있는 카페도 좋지만 가끔은 누군가와 함께도 좋지요. 그러고보니 마지막으로 누군가와 느긋이 커피 마시러 간 적이 대체 언제인지...
  • 2010/03/03 13:0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saltyJiN 2010/03/04 18:57 #

    모델 좋고 조명 좋으니 어찌 아니 잘 찍힐 수 있겠어요.
    어쩐일로 모험심을 발휘해서 시켜 본 갈치였는데 생각 이상의 맛을 보여주었어요. 가격도 생각 이상...
댓글 입력 영역